KMI한국의학연구소, ‘영등포구 AAC 소통마을’ 지원

성별·연령·국적·장애유무 등 상관없이 소통 가능한 마을 조성에 3000만원 기부

출처: 한국의학연구소

시니어복지뉴스 기자

작성 2020.01.04 15:16 수정 2020.01.04 15:16
KMI한국의학연구소는 영등포구청을 방문해 탁트인 AAC 소통마을 사업 지원금을 전달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2월 04일 -- KMI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는 3일 영등포구청(구청장 채현일)을 방문해 ‘탁트인 AAC 소통마을 사업’ 지원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사업은 보완대체 의사소통(이하 AAC, 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추진된다.

AAC는 말과 글을 보완·대체하는 수화, 사진, 점자, 음성 출력 도구 등을 이용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법으로, 화장실이나 지하철 등 공공안내시설에서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상징적으로 표현한 그림문자(픽토그램) 등이 해당된다.

영등포구청과 KMI한국의학연구소 사회공헌사업단(단장 한만진)은 성별, 연령, 국적, 문화적 배경,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모두가 소통할 수 있는 마을을 조성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영등포구는 ‘탁트인 AAC 소통마을 사업’의 체계적인 진행을 위한 이달 중으로 T/F팀을 구성하고, 2020년부터는 △의사소통 권리 보장 사업(픽토그램 등 AAC 도구 개발 및 배포) △장애물 없는 편의시설(경사로) 확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3일 오전 영등포구청장실에서 열린 지원금 전달식에는 채현일 구청장과 이성자 복지국장, 유옥순 사회복지과장, 김순이 KMI한국의학연구소 이사장,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 이재영 전무이사, 한경석 KMI여의도검진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KMI 김순이 이사장은 “영등포구의 ‘탁트인 AAC 소통마을 사업’을 통해 KMI가 국민의 편리하고 안전한 삶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게 돼 뜻깊다”며 “앞으로도 KMI사회공헌사업단을 중심으로 우리 사회 도움이 필요한 곳에 먼저 손을 내미는 나눔활동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85년 설립된 KMI는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위치해 있고, 국내에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하여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하여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mi.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Copyrights ⓒ 시니어복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시니어복지뉴스기자 뉴스보기